#117

조회 수 53 추천 수 0 2016.12.31 23:43:09


어느덧


그리고 당연하다는 듯 혹은 그려려니


그리고 아무 의미없이 한 해가 지나간다.


내년에는 올 해 보다 더 나은 삶을 바라진 않는다.


바라는거 없다. 꿈도 없다. 그저 지금만큼... 

List of Articles
제목
#117
#116
#115
#114
#113

사용자 로그인
서버에 요청 중입니다.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...